2020.09.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6.6℃
  • 흐림강릉 18.7℃
  • 흐림서울 16.9℃
  • 구름많음대전 15.3℃
  • 구름많음대구 16.0℃
  • 구름조금울산 18.5℃
  • 맑음광주 16.3℃
  • 맑음부산 18.4℃
  • 구름조금고창 15.5℃
  • 구름조금제주 20.1℃
  • 흐림강화 18.1℃
  • 맑음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6.7℃
  • 구름조금거제 18.8℃
기상청 제공
종합

이재명 "드라이브 스루 집회, 방역에 방해 안되면 허용해야"

정부 “어떤 방법으로도 개천절 집회 용납 않겠다” "위험 없다면 표현의 자유 막을 필요 없어“

김제영 이재명 "드라이브 스루 집회, 방역에 방해 안되면 허용해야"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하자는 보수 측 의견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 내의 정치적 표현이라면 허용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전날(23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인터뷰에서 "감염을 최소화하거나 위험성이 없는 방법이라면 집회 표현의 자유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이웃에 감염시킬 염려가 없는 거라면, 차 1대에 빼곡하게 꽉꽉 채워 타고 다니는 이런 게 아니라면 소위 과거에 차량 시위라고 하는 게 있지 않았냐"라며 "그게 현행법 어디에 저촉되는지 모르겠는데 그건 경찰의 소관이고 방역 당국인 제 입장에서는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정치적 표현이라면 저는 '허용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발언은 여권 쪽 입장과는 대조된다. 이날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집회에 대해 "그 사람들(참가자)의 권리"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여당이 국민 위해 하겠다는 방식들에 대해서는 번번이 반대하더니, 이것은 좋단다. 권리라고 두둔하고 있다"며 "드라이브 스루라는 이름으로 시위의 목적과 그 안에 광기를 숨기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또한 "코로나 부흥 세력과 합작해 수도 서울을 코로나와 교통대란으로 마비시키겠다는 비이상적 발상"이라고 지적했다.앞서 일부 보수단체와 김진태 전 미래통합당 의원 등이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하자는 주장을 내놨다. 반면, 정부는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개천절 집회도 불허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최근기사


종합

더보기

전국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