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과학관, 올해부터 우주 과학 교실 별빛학교 운영

초3~5학년 1년 동안 체험 위주 교육기회 제공

 (정도일보) 울산과학관(관장 전인식)은 올해부터 천체교육 프로그램 ‘별빛학교’를 개설해 운영하면서 1년 동안 체계적이고 깊이 있는 우주과학 교육을 진행한다. 울산과학관은 지난 12월 초등 3학년~5학년과 보호자를 대상으로 1기 교육 대상을 선착순 모집해 총 40명으로 20팀을 선정했다. 수업은 월 1회 총 12회의 과정을 초·중·고급으로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계절과 지역 특성 등을 고려한 다양한 주제로 구성했다. 주로 돔 1층 별빛천체투영관과 6층의 별보미천체관측실에서 진행된다. 별빛천체투영관은 지난해 재개장해 호응을 얻고 있으며, 별보미천체관측실은 고정식과 이동식 천체망원경이 설치된 강의실로 올해 4억여원 규모의 예산을 들여 새롭게 단장할 예정이다. 29일 별보미천체관측실에서 열린 첫 수업은 태양계 천체체험교실로 계절별 별자리와 별과 우주에 대한 깊이 있는 내용을 소개했다. 앞으로 직접 설치한 망원경으로 밤하늘을 관측하거나, 울산 시외 천체관측소를 견학하는 등 체험 위주의 교육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4학년 조이안 학생은“책을 읽으며 우주에 대해 궁금한 점들이 많았는데 별빛학교에서 궁금한 점들을 해결하고, 어렵게 느껴지는 우주과학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