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구름많음동두천 -0.8℃
  • 흐림강릉 4.3℃
  • 흐림서울 1.0℃
  • 흐림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0.8℃
  • 구름많음울산 3.7℃
  • 구름많음광주 2.4℃
  • 구름조금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3.3℃
  • 맑음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종합

홍준표, 윤석열 향해 "정치판으로 오라“

장제원 "확실한 여왕벌 나타나"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그만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 던지라"며 정계진출을 연일 촉구했다.

 

홍 의원은 24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윤 총장과 문정권은 이제 루비콘강을 건넜다"며 "문정권의 사람들은 더이상 그 누구도 윤 총장과 대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여의도 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을 가졌다며 "잘 모실 테니 정치판으로 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대검찰청 국감에서 조국 사건때 박상기 법무장관의 조국 선처 부탁 폭로 등 여권과 각을 세운 윤 총장의 모습을 두고 "더이상 나 건드리면 더한 것도 폭로 할수 있다는 정치적으로는 절묘한 방어 수순일 수도 있으나 그것이 바로 윤총장이 무덤으로 가는 잘못된 선택 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총장은 전무했다.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면서 "정치판으로 오는 것이 당당하게 공직을 마무리 지을 수 있는 길"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홍 의원은 앞서 지난 22일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이어졌던 국감 당일에도 윤 총장을 향해 "사퇴하고 당당하게 정치판으로 오라"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바 있다.

 

한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15시간의 화려한 단독무대, 문재인 대통령, 추미애 법무부 장관까지 모두 조연으로 만든 정치 블록버스터였다"며 "이제 윤석열이라는 인물은 범야권에서 가장 강력한 원심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