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유승민계’ 강경식 국민의힘 경기도당 부위원장, 김동연 공개지지

16일 동행캠프서 기자회견 … 경기도지사‧수원시장 경선 결과 비판, 김동연 지지 의사 밝혀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대표적인 ‘유승민 계’로 손꼽히는 강경식 국민의힘 경기도당 부위원장이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한 공개 지지를 선언했다.

 

강 부위원장은 김은혜 후보를 ‘윤심(尹心)만 바라보는 후보’, ‘정쟁밖에 할 줄 모르는 후보’라고 맹비난하면서, 기득권을 깨는 정치를 해나갈 일꾼인 김동연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강 부위원장은 16일 오전 팩스로 탈당서를 제출하고 난 이후 오후 2시 동행캠프 8층에서 ‘김동연 후보 지지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뜻을 밝혔다.

 

강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 오기까지 수많은 고민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길고 긴 숙고 끝에 제 살을 도려내는 심정으로 오늘 이 자리에 섰다”라고 운을 뗀 뒤 유승민 후보가 탈락한 경기도지사 경선 결과를 ‘권력의 뒤끝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순간’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강 부위원장은 “같은 당이라도 권력의 눈 밖에 나면 동지가 아니라 적이었다. 자신의 대변인 김은혜 후보를 자객으로 보내 경쟁자를 서슴없이 축출했다”라며 “민심을 뒤엎은 당심, 윤심에 경기도민과 도당의 자존심을 바닥에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자신이 도전했다가 컷오프 탈락의 고배를 마신 수원특례시장 후보 경선 과정에 대해서도 불만을 나타냈다.

강 위원장은 “수원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졌다. 수원 시민의 민심이 아니라 윤심과 얼마나 가까이 있느냐가 절대적인 기준이었다”라며 “유승민과 오랜 시간 함께했던 나에게는 일할 기회는커녕 최소한의 경쟁에 참여할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다.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을 대하는 기본적인 상식과 공정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강 위원장은 “김은혜 후보가 유승민보다 경기도민의 삶을 위해 더 나은 선택이었다면 오늘 이 자리에 서지 않았을 것”이라며 “오로지 윤심만 바라보는 후보, 정쟁 밖에 할 줄 모르는 후보를 지켜보며 같은 당이라는 이유로 침묵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강 위원장은 “정치는 정치인이 소속된 정당이 아니라 주권자인 국민을, 도민을, 시민을 바라보며 해야 한다. 말 잘하는 정치인이 아니라 성과로 실력을 증명해 온 일꾼이 경기도지사가 되는 것이 경기도와 경기도민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경기도의 발전과 도민의 삶을 책임질 후보, 자객정치나 구태정치가 아닌 기득권을 깨는 정치, 도민을 위한 정치를 해나갈 일꾼인 김동연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더불어 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지지 선언 기자회견문

 

“국민의 힘 경기도당 부위원장 강경식은

경기도의 미래와 도민의 삶을 위해 김동연 후보를 지지 합니다”

 

존경하는 도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국민의 힘 경기도당 부위원장 강경식입니다.

저는 오늘 더불어 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습니다.

 

이 자리에 오기까지 수많은 고민이 있었던 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길고긴 숙고 끝에

제 살을 도려내는 심정으로 오늘 이 자리에 섰습니다.

 

지난 4월 22일, 유승민 후보는 국민의 힘 경기도지사 경선에서

패배했습니다. 유승민 후보가 말씀하신 대로

권력의 뒤끝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순간이었습니다.

 

같은 당이라도 권력의 눈 밖에 나면 동지가 아니라 적이었습니다.

자신의 대변인 김은혜 후보를 자객으로 보내 경쟁자를 서슴없이

축출했습니다. 민심을 뒤엎는 당심, 윤심에 경기도민과 도당의 자존심은

바닥에 떨어졌습니다. 수원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졌습니다.

수원 시민의 민심이 아니라, 윤심과 얼마나 가까이 있느냐가

절대적인 기준이었습니다.

 

유승민과 오랜 시간 함께 했던 저 강경식에게는 일할 기회는커녕 최소한의 경쟁에 참여할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참담하고 억울한 심정을 가눌 수가 없었습니다.

이것은 비단 저 강경식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을 대하는 기본적인 상식과, 공정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말로는 공정과 상식을 운운하면서

이런 파렴치한 짓을 하는 자들이 누구입니까?

국민도 당원도 다 우습게 보는 처사가 아니면 무엇입니까?

 

존경하는 1,390만 경기도민 여러분,

 

단지 윤심에 눈에 반했다는 이유로 고배를 마신 유승민 대신에

김은혜 전 의원이 국민의 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되었습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만약 김은혜 후보가 유승민 보다

경기도민의 삶을 위해 더 나은 선택 이었다면 저는

오늘 이 자리에 서지 않았을 것입니다.

 

오로지 윤심만 바라보는 후보,

정쟁 밖에 할 줄 모르는 후보를 지켜보며,

같은 당이라는 이유로 침묵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정치는 정치인이 소속된 정당이 아니라

주권자이신 국민을, 도민을, 시민을 바라보며 해야 합니다.

 

저 강경식은 말 잘하는 정치인이 아니라

성과로 실력을 증명해온 일꾼이 경기도지사가 되는 것이

경기도와 경기도민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김동연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그동안 저를 성원해주신 수원시민의 사랑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감히 판단했습니다.

저의 도전은 지난 4월에 경선의 기회조차 박탈당한 채 끝났지만

수원시민의 삶, 나아가 경기도민의 삶은 여기서 끝날 수 없습니다.

 

경기도의 발전과 도민의 삶을 책임질 후보,

자객 정치나 구태 정치가 아닌

기득권을 깨는 정치, 도민을 위한 정치를 해나갈 일꾼인

김동연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22년 05월 16일

전 국민의 힘 경기도당 부위원장 강 경 식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