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2021 KBO 찾아가는 티볼교실 성료

URL복사

올해 전국 77개 초등학교, 24개 여자 중학교 참가

 

(정도일보) KBO(총재 정지택)가 문화체육관광부의 후원으로 개최한 2021년 ‘찾아가는 티볼교실’이 어제(20일) 서울 선일여자중학교에서의 교육을 끝으로 마무리되었다.


‘KBO 찾아가는 티볼교실’은 은퇴선수가 직접 학교를 찾아가 누구나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티볼 교육을 실시하여 학생들의 체력 증진과 야구 저변을 확대하고, 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에도 기여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7년 60개, 2018년 50개, 2019년 100개 초등학교가 참여한 바 있다.


올해 교육은 지난 9월 27일 강원도 원주 샘마루초등학교에서 시작되어 전국 초등학교 77개교, 여자중학교 24개교 등 총 101개 학교가 참가했으며, KBO는 참가 학교에 150만원 상당의 티볼 용품과 글러브를 제공했다.


KBO는 특히 올해, 장래 여성 야구팬 확보를 위해 대상 학교를 기존 초등학교에서 여자 중학교까지 확대하였으며, KBO 이승엽 홍보대사를 비롯해 정대현(전 롯데), 정근우(전 LG), 조용준(전 넥센) 등 유명 은퇴 선수들이 강사로 참여해 학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찾아가는 티볼교실’에 참가한 선일여자중학교 김정환 교사는 “101번째로 티볼교실의 마지막 날을 장식하여 뜻 깊었고, 아이들이 뛰어놀지 못하는 코로나19 현실에 정말 오아시스같은 지원을 받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선일여자중학교 1학년 장고운예슬 학생은 “티볼이라는 스포츠를 처음 접해봤는데 친구들과 팀워크를 다지며 재밌게 즐길 수 있는 것 같아서 2학년때도 체육시간에 많이 하고 싶고, 앞으로 TV에서 중계하는 야구를 좀 더 관심있게 보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일일 지도자로 참여한 조용준 전 넥센 히어로즈 선수는 “6년째 강사로 참여하면서 티볼이 야구 저변 확대에는 최고의 종목이라고 느꼈다. 전국의 학교에 티볼이 보다 많이 전파되어 한국 야구가 더욱 더 발전하는 밑거름이 되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KBO는 ‘찾아가는 티볼교실’ 대상 학교를 올해 101개교에서 2022년 134개교로 늘려 야구 저변 확대와 팬 확보에 힘쓸 예정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