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도 농기원, 9일 ‘2021 제4회 참드림 쌀 품평회’ 개최. 연천군 유인혁 대상 수상

URL복사

도내 16개 시·군 53농가에서 출품한 ‘참드림’ 쌀 비교, 우수품질 쌀 선정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농기원)이 9일 화성 농기원 농업과학교육관에서 경기미 소득 촉진과 재배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한 ‘2021년 제4회 ‘참드림’ 쌀 품평회를 열었다.

 

‘참드림’은 도 벼 재배 면적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일본계 추청, 고시히카리 등 외래 품종을 대체하기 위해 농기원에서 개발한 품종으로 최고품질 벼인 삼광 벼와 밥맛 좋은 재래종 벼 조정도를 인공 교배한 것이다. 올해 재배 면적은 9,145ha로 도 재배 면적의 약 12.2%를 차지하고 있다.

 

참드림은 밥맛이 우수하며 부드럽고 찰지다. 줄무늬잎마름병과 흰잎마름병 등 병해충에 강하고 상온 저장성도 좋아 장기간 보관해도 밥맛이 유지되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품평회에서는 16개 시·군 벼 재배농업인 53명이 출품한 ‘참드림’ 벼를 비교해 우수품질 쌀을 선정했다. 농촌진흥청 연구관, 농협경기지역본부, 소비자시민모임, 학계 등 외부 전문가 15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재배 이력, 외관 품위, 단백질 함량, 맛 평가 등을 진행했다.

 

평가 결과 대상 1점, 최우수상 2점 등 총 9점의 우수품질 쌀이 선발됐으며, 영예의 대상은 연천군의 유인혁, 최우수상은 양평군 최준혁, 시흥시 김익선 농업인이 각각 수상했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최근 농업기술원과 관계기관의 협력으로 우리나라 대표 쌀인 경기미의 도 재배 면적이 60% 수준까지 늘어났다. 내년에도 참드림을 중심으로 재배 안정성이 높은 국내 신품종을 적극 확대해 외래품종을 줄이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