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흐림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4.2℃
  • 구름많음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3.4℃
  • 흐림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2.8℃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종합

이재명의 SNS '한방' … "김종인, 주호영 단속 좀"

"무뢰배 뒷골목 쟁투 아닌 공당의 공방은 최소한의 품격 갖춰야"
"상대 비판 객관적 사실에 기초, 정당한 범위내에서 하도록 해야"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시가 6일 토지거래허가제 위헌 논란과 관련,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직자들을 입단속 시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님께 드리는 고언’이란 제목을 통해 “상식 밖의 일구이언은 권위와 신뢰를 떨어뜨린다”며 “특히나 공당의 공적 표현이 신중해야 함은 더 말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기업활동이나 개인생활에 필수적이지 않고 투자나 투기용으로 취득 보유하는 부동산에 대하여는, 신규취득허가제보다 보유부동산 강제매각제가 훨씬 더 권리침해적임은 분명하다”며 “이윤이 목적인 기업이 투자나 투기로 돈을 벌기 위해 비업무용 부동산을 대량 보유함으로써 부동산시장이 교란되자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민주정의당 노태우정권은 기업들에게 비업무용 부동산 매각을 강제했다”고 지적했다.이어

 

“이윤이 목적인 기업이라도 부동산투자나 투기로는 돈을 벌지 못하게 한 것인데, 당시 이 정책을 입안하고 추진한 분이 바로 현재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다”며 “이 때 누구도 이를 두고 기업활동을 제한하는 공산주의라거나 위헌이라 비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