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4.3℃
  • 흐림서울 25.6℃
  • 흐림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9.8℃
  • 흐림울산 27.9℃
  • 박무광주 26.0℃
  • 흐림부산 26.2℃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30.5℃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9.4℃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기고]시민 안전 위한 U-119 안심콜 서비스 알고 계신가요?

공단소방서 119재난대응과 소방위 김민영

[기고/공단소방서 119재난대응과 소방위 김민영]U-119 안심콜 서비스는 아마도 대부분의 시민이 처음 들어보는 생소한 단어일 거다.


안심콜은 소방청에서 시민 안전을 위해 만든 시스템이다. 재난취약계층(질병자, 장애인, 독거노인 등) 시민이 안심콜에 주소나 병력, 전화번호, 보호자 연락처 등의 정보를 사전 등록하면 이용할 수 있다.

 

긴급상황 발생 시 신고를 접수한 소방서는 입력된 정보를 활용해 119구급대의 빠른 현장 출동과 환자 질병 특성에 맞는 맞춤형 구급 서비스가 가능하다. 사전 등록한 보호자가 있다면 문자 알림도 가능하다 

 
구급대원으로 근무하던 시절, 구급현장에 출동하게 되면 난감한 경우가 많다. 나이 드신 어르신이나 중증질환으로 의식이 희미해진 경우에는 어렵게 119로 신고하고도 주소를 정확히 알지 못해 현장 도착 시간이 지연되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구급대원이 어렵게 현장에 도착하더라도 보호자가 없어 환자의 병력을 확인하지 못해 응급처치가 지연되거나 적절한 응급처치가 이뤄지지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도 있다.

 

소방관이자 구급대원으로 근무하면서 안심콜 서비스를 오래전에 알게 된 필자는 노파심에 부모님을 안심콜 서비스에 등록해 뒀다. 한동안 까맣게 잊고 살았는데 어느 날 근무 중 문자 한 통을 받고 가슴이 철렁 내려앉은 적이 있다.

 

문자는 어머니가 요로결석으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 중이라는 내용이었다. 필자가 병원에 도착했을 때 어머니가 극심한 통증으로 주소도 잘 설명하지 못하는 상황이었지만 안심콜에 등록된 주소가 확인돼 구급대원의 빠른 출동이 가능했다는 얘기를 들었다.


아직도 위급한 상황에서 한걸음에 달려와 적절한 처치로 어머니를 안심시켜준 구급대원에게 고마웠던 기억이 남아있다.

 

119 안심콜 서비스 가입은 119안전신고센터 홈페이지(www.u119.mema.go.kr) 접속해 개인 또는 대리인이 등록하면 된다. 가까운 119안전센터로 문의하면 구급대원을 통한 대리 가입도 가능하다.

 

지금 잠시 시간을 내어 U-119안심콜 가입을 해보는 게 어떨까? 소중한 가족을 위해 이런 작은 수고는 아무것도 아닐 것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