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원특례시의회, 수원시문화재단 대표이사 임용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실시

 

[정도일보 고정희 기자] 수원특례시의회이 26일 오영균 수원시문화재단 대표이사 임용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했다.

 

이날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는 박현수 위원장을 비롯해 홍종철 부위원장, 국미순 의원, 김동은 의원, 김정렬 의원, 박영태 의원, 윤명옥 의원, 정종윤 의원, 현경환 의원이 인사청문특별위원으로 참여하여 정책 자질, 업무 이해도, 직무수행 및 정책능력, 전문성 등을 검증했다.

 

청문대상인 오영균 임용후보자는 경기연구원 책임연구원과 수원대학교 행정학과 교수 및 공공정책대학원장을 역임했다.

 

먼저 홍종철 부위원장(국민의힘, 광교1·2)은 “문화재단 사업의 특성상 수익구조를 낼 수 없는 것은 알고 있지만, 2023년도 행정사무감사 지적사항처럼 재단 수익성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수원화성 미디어아트쇼와 관련하여 “작품 내 수원에 대한 특성이 확실히 강조될 수 있도록 대표이사로서 고민해달라”고 덧붙였다.

 

국미순 의원(국민의힘, 매교·매산·고등·화서1·2)은 “임용후보자는 수원문화재단 중장기 계획에 대한 파악이 잘 안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대표이사로 부임하게 되면 기관의 운영원칙과 기조를 명확히 설정하여 조직을 운영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동은 의원(더불어민주당, 정자1·2·3)은 수원시를 찾아오는 관광객 체류시간을 제시하면서 “전주시와 비교하여 수원시의 관광객 체류시간이 적은 것은 음식 및 숙박시설의 부족이라고 생각한다”며 “음식업 및 숙박업 등 내수시장 활성화를 통해 수원시 관광객들이 장시간 체류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정렬 의원(더불어민주당, 평·금곡·호매실)은 “임용후보자의 전문성과 문화예술을 목적으로 하는 재단의 특성에는 차이가 있으니 더욱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후보자가 제시한 조직체계 개선 계획과 관련하여 “짧은 임기 내의 조직체계 개선은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영태 의원(더불어민주당, 행궁·지·우만1·2·인계)은 “수원문화재단의 많은 사업 중 집중적으로 해야 할 사업과 하지 않아야 할 사업을 말해달라”고 질의했다. 또한 재단에 대한 시의 출연금 비율이 높은 점을 지적하며 “재단이 자체적으로 유관기관이나 타 단체의 후원금을 확대 모집하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윤명옥 의원(더불어민주당)은 “현재 수원문화재단의 사업은 화성문화제, 정조능행차 등 화성과 정조대왕에만 집중되어 있다”며 “대표이사로서 사업의 다양화를 위해 고민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종윤 의원(국민의힘, 행궁·지·우만1·2·인계)은 익명 어플리케이션인 블라인드 게시판 내용을 제시하며 “수원문화재단의 직장 내부인식이 좋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대표이사로서 조직과 업무 분위기 쇄신을 위해 직원들과 적극 소통하여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경환 의원(국민의힘, 파장·송죽·조원2)은 임용후보자의 청문특별위원회 준비 미흡을 지적하며 “앞으로는 형식적인 청문회가 되지 않도록 철저한 사전 준비와 임용후보자로서의 무게감 및 신중한 자세를 가지고 청문회에 임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현수 위원장(국민의힘, 평·금곡·호매실)은 “수원시는 많은 유산과 관광시설들을 이미 가지고 있으나, 이것들을 외부 관광상품으로 만들지 못했다”며 “향후 대표이사로서 수원시 관계부서들과 함께 적극 협업하여 수원만의 특성화된 관광상품 개발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박현수 위원장은 “앞으로 우리 의회 인사청문을 통해 공공기관장의 책임성과 경쟁력을 확보하고, 나아가 시민들의 복리증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인사청문특별위원회 회의결과는 인사청문경과를 기재하여 의장에게 제출하고 4일이내에 수원시에 송부할 예정이다.

 

한편, 수원문화재단은 2012년에 수원의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고 지방 문화예술 진흥을 도모하기 위해 설립됐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