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평택시, 나를 지키는 의심 이웃을 지키는 관심 '행복마을 보이스피싱 지킴이'

행복마을지킴이 어르신 대상 보이스 피싱 예방한다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평택시 세교동 경기행복마을관리소에서는 지난 18일 행복마을 지킴이를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예방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보이스피싱 예방교육은 평택경찰서 수사과 보이스피싱팀의 협조를 받아 보이스피싱 범죄에 취약한 어르신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유형과 피해사례 중심으로 교육했다.

 

홀로계신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보이스피싱 유형은 손주 납치, 자녀사칭 교통사고, 수술비 지급, 수사기관 사칭 범죄연루로 현금인출을 유도하는 등 어르신들이 자식이나 주변에 폐 끼치기 싫은 심리를 악용한 것으로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았을 시 상황대처법을 설명해 마을지킴이들의 관심과 교육집중도를 높였다.

 

또한, 코로나19 틈새를 노리고 대출선정, 저금리 대출광고, 택배 및 물품결제내역 문자, URL링크주소, 앱설치를 유도하는 스미싱 피해사례가 증가하고 있으며, 나도 모르게 설치되는 악성어플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경찰청에서 개발한 ‘시티즌 코난’을 설치하여 보이스피싱 및 스미싱 범죄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평택경찰서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범죄는 우리의 평온한 일상을 무너트리는 악랄한 범죄로 날로 교활해져가는 수법에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홍보와 예방교육이 중요하다. 보이스피싱으로 현금을 인출했다면 신속하게 112로 신고, 금융감독원으로 지급정지하고 주변 이웃에 관심을 갖고 도와줄 수 있길 바란다”며 당부했다.

 

한편, 행복마을관리소는 지역밀착형 안전순찰활동, 쓰레기 투기지역 감시 및 환경정비, 홀몸어르신 돌봄 서비스, 지역특색사업 발굴 등 원도심 주거취약지 주민들의 생활불편 해소와 편의를 도와주는 곳으로, 6월부터는 경로당 및 금융기관을 찾아가며 보이스피싱 예방교육 전파 ‘행복한 마을과 이웃을 지키기 위한 관심’ 보이스피싱 지킴이 역할을 할 예정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