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민주당 경기도당 31개 시·군 단체장 후보 확정.. 수원 이재준

 

 


 

 

 

 

 

[정도일보 고정희 기자]   6·1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수원시장 최종 후보가

이재준 전 수원시 제2부시장으로 결정됐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진행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추천을 위한 경선 결과를 발표, 31개 시·군 기초단체장 후보를 모두 확정했다.

이재준 전 수원시 제2부시장은 2차 경선에서 김준혁 전 민주당 경기도당 대변인을 누르고 최종 후보가 됐다.

 

마찬가지로 2차 경선을 벌인 부천시장 후보 대결에서는 조용익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실 행정관이 장덕천 부천시장을 꺾고 후보로 결정됐다.

안승남 구리시장과 박석윤 구리시의회 의원의 2파전으로 치러진 구리시장 후보 경선에서는 안승남 시장이 승리했다.

 

공천 배제에 반발해 제심을 신청했던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기사회생했다. 최 시장을 포함해 소원영 전 동두천시의회 부의장, 장영미 전 동두천시의회 의장 등 3인 경선이 진행된 동두천시장 후보 경선 결과 최 시장이 최종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더불어민주당 도내 31개 시·군 후보가 모두 결정됐다.

 

앞서 도당은 군포 한대희, 시흥 임병택, 이천 엄태준, 양평 정동균, 과천 김종천, 포천 박윤국, 안성 김보라, 연천 유상호, 여주 이항진, 평택 정장선, 고양 이재준, 하남 김상호, 가평 김경호, 화성 정명근, 용인 백군기, 안양 최대호, 의왕 김상진, 안산 제종길, 파주 김경일, 의정부 김원기, 남양주 최민희, 양주 정덕영, 광명 박승원, 김포 정하영 등 후보를 확정했다.

또 전략공천 대상 지역인 성남시장 후보는 배국환 전 기획재정부 차관, 청년전략선거구인 오산·광주시장에는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과 동희영 광주시의회 의원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