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9 (토)

  • 흐림동두천 22.7℃
  • 구름조금강릉 21.2℃
  • 구름조금서울 24.0℃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6.2℃
  • 구름조금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7.6℃
  • 맑음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7.2℃
  • 박무제주 24.6℃
  • 구름조금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4.8℃
  • 구름조금금산 27.0℃
  • 구름조금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3.1℃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종합

화이자·모더나 잔여 백신으로 2차 접종 검토…6주→4주내 가능할 듯“

오늘 모더나 139.3만회분·내일 화이자 342.8만회분 추가 도착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앞으로 잔여 백신을 활용한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즉, 화이자·모더나 1차 접종 3~6주 사이에 잔여 백신을 활용한 2차 접종이 가능해진다.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차 접종을 잔여 백신으로 맞은 사람이 2차 접종도 해당 의료기관을 통해 잔여 백신으로 신청 가능하다"며 "접종 간격은 1차 접종 후 화이자 3주, 모더나 4주 등을 유지하는 것이 권고된다"고 했다. 추후 네이버, 카카오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당일 예약을 통해서도 잔여 백신을 활용한 2차 접종이 가능하도록 검토 중이다.

 

이 같은 조처는 접종 후 폐기되는 잔여 백신을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

 

그동안 잔여 백신을 맞은 사람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AZ)으로 1차 접종한 지 11주 후 같은 요일 및 시간, 장소로 자동 예약돼 접종해야 했다. 이후 방역당국은 2차 접종을 희망하는 경우 의료기관 예비명단을 통해서만 1차 접종 후 5~6주 사이에 잔여 백신을 이용할 수 있게 변경했다. 출국 등과 같이 특별한 사정이 있어 2차 접종을 서둘러야 할 경우엔 보건소에서 접종 간격을 3~5주 이내로 조정할 수 있었다.

 

하지만 전 국민 50% 이상이 1차 접종을 완료했고 18~49세를 대상으로 1차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잔여 백신 수요가 줄어들 것이란 우려가 나오자 방역당국은 잔여 백신 접종 대상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잔여 백신으로 2차 접종이 가능하도록 해 잔여 백신 폐기량을 줄이겠다는 것이다.

 

이에 방역당국은 지난 3일 의료기관 예비명단을 이용한 잔여 백신 1차 우선 접종 대상을 '만성질환자 및 50세 이상'에서 '잔여 백신 희망자'로 변경했다. 2차 접종 대기자도 잔여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확대하기로 했다.

 

 추진단 관계자는 "향후 의료기관에서 희망에 따라 3주 또는 4~6주 조정이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2차 접종 예약자도 SNS 당일 예약을 신청할 수 있도록 시스템 개선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수급 불안정성을 고려해 접종 간격을 6주까지 한시적으로 늘려 접종 중이다. 당초 권고대로라면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이 권고된다.

 

하지만 추진단은 백신 수급 불안정성을 해결하기 위해 모더나 백신을 적극 도입하면서 수급난에 숨통이 트일 예정이다. 6일 모더나로부터 코로나 백신 255만2000회분이 추가 도입됐다. 국내에 도입된 코로나 백신은 누적 5754만회분이다. 이달 30일까지 약 4300만회분이 들어오고 4분기까지 추가적으로 약 9000만회분의 백신이 공급된다.

 

이에 추진단은 이달 초 이후 백신 도입 일정 등을 고려해 한시적으로 조정했던 접종 간격 6주를 4주로 단축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