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조미자 의원, 지역문화예술 사업은 지속가능성에 대한 책임성을 갖고 추진해야

9일 ‘2024년 제1회 경기문화재단 정책토론회’ 참석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조미자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3)은 9일 경기문화재단 경기상상캠퍼스 교육1964 컨퍼런스홀에서 개최된 ‘2024년 제1회 경기문화재단 정책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하였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경기문화재단 주관으로, 전국 최대광역의 문화재단으로서 재단의 방향성 및 역할에 대한 담론을 형성하고, 기초문화재단과의 협력 체계를 논의하기 위해서 마련되었다.

 

첫 번째 발제자인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김정수 팀장은 지역 대표 콘텐츠 발굴·제작·유통지원의 사례로 ‘메이드인 청주’시스템을 소개하였으며, 두 번째 발제자인 지역문화진흥원 강현조 팀장은 정부의 지역 특화 문화콘텐츠 발굴 및 중앙-지역-공공 협력 사례로, 문화체육관광부 ‘로컬100’ 사업을 소개하였다. 마지막으로 경기문화재단 권신 팀장은 경기문화재단의 지역문화콘텐츠 개발 사업의 현황 및 개선방안을 제안했다.

 

발제에 대한 토론을 맡은 조 의원은 “새로운 정부 혹은 기관의 새로운 대표가 왔을 때 지역문화와 관련된 사업이 변경되어 지속가능성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고 지적하며, “지속가능성에 대한 책임성을 갖고 접근할 필요가 있다” 고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조 의원은 “이전에 했었던 사업들을 확장하는 개념으로, 그리고 또한 지속가능한 해석이 가능하게끔 사업을 연속성있게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강조하며, “지역문화 사업의 수행에 있어 포괄적인 지역의 큰 그림을 그려나가며 사업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 말했다.

 

끝으로, 조 의원은 “경기문화재단에서 이러한 중앙과 광역 그리고 기초문화재단과의 협업 과정에서, 향후 어떤 방식으로 어떻게 진행할것인지에 대해 경기도의회와 자주 소통하며 추진해주길 바란다” 당부하며 발언을 마쳤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