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구름많음동두천 -0.8℃
  • 흐림강릉 4.3℃
  • 흐림서울 1.0℃
  • 흐림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0.8℃
  • 구름많음울산 3.7℃
  • 구름많음광주 2.4℃
  • 구름조금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3.3℃
  • 맑음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종합

'금태섭 탈당'에 민주당 반응은 '자제 분위기'

민주당 언급 자제…김종인 "만나볼 생각 있다"

URL복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소신 목소리를 내온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과 관련, 민주당 지도부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아쉽다"는 반응만 보였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1일 최고위원회 후 기자들과 만나 "아쉬운 일"이라며 "충고는 저희들이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그러나 일단 떠나신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변인단도 반응을 자제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회의에서 얘기는 없었다"며 역시 "아쉽다"고만 했다. 반면 허영 대변인은 "노 코멘트"라면서도 "자연인으로서의 탈당이기 때문에 큰 의미가 있을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탈당 직후부터 정치권 일각에서 야당의 영입 가능성 등이 나오는 데 대해 국민의힘 지도부는 일단 선을 그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기자들이 금 전 의원 영입 계획을 묻자 "두고 봐야 한다"며 "탈당했다는 건 신문에서 봤는데 그 분 의향이 어떤지는 우리가 확인할 길이 없다"고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김 비대위원장은 다만 "그렇지 않아도 탈당과 관계없이 가끔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니까 한 번 만나볼 생각은 있다"고 여운을 뒀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