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말씀과 큐티] 시편 124장, 던지지 않은 돌

 

 

 

시편 124장
[다윗의 시 곧 성전에 올라가는 노래]
1 이스라엘은 이제 말하기를 여호와께서 우리 편에 계시지 아니하셨더라면 우리가 어떻게 하였으랴
2 사람들이 우리를 치러 일어날 때에 여호와께서 우리 편에 계시지 아니하셨더라면
3 그 때에 그들의 노여움이 우리에게 맹렬하여 우리를 산채로 삼켰을 것이며
4 그 때에 물이 우리를 휩쓸며 시내가 우리 영혼을 삼켰을 것이며
5 그 때에 넘치는 물이 우리 영혼을 삼켰을 것이라 할 것이로다
6 우리를 내주어 그들의 이에 씹히지 아니하게 하신 여호와를 찬송할지로다
7 우리의 영혼이 사냥꾼의 올무에서 벗어난 새 같이 되었나니 올무가 끊어지므로 우리가 벗어났도다
8 우리의 도움은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의 이름에 있도다

 

 

던지지 않은 돌
"운동장에서 달음질하는 자들이 다 달아날찌라도 오직 상 얻는 자는 하나인 줄을 너희가 알지 못하느냐 너희도 얻도록 이와 같이 달음질하라" -고린도전서 9장24절 

 

다른 중학교로 이임을 하는 교장 선생님이 마지막 훈화를 하러 학생들 앞에 섰는데, 연단에 큰 돌 두 개를 들고나왔습니다. 한마디 말도 없이 돌을 들고 단상 앞으로 나오는 교장 선생님을 보고 학생들은 의아해했습니다. 교장 선생님은 돌 하나를 땅에 내려놓고, 다른 돌 하나를 운동장 빈 곳을 향해 힘껏 던졌습니다. 다시 단상으로 돌아온 교장 선생님은 아래에 둔 돌을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여러분, 여러분이 품은 꿈을 제가 던진 돌처럼 힘껏 던지십시오.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그래도 힘껏 던지십시오. 던지지 않은 돌은 여기 발아래 평생 있을 뿐입니다.” 새마을 운동의 최전선에서 한국 근대화를 위해 한 몸을 바치신 김준 선생이 황등중학교 교장직 이임식에서 했던 말입니다.

 

그리스도인에게는 무조건 던져야 하는 돌이 바로 전도입니다. 전도만큼 마음에 부담이 되고 어려운 일은 없지만 그럼에도 우리는 말씀을 따라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전도라는 돌을 던져야 합니다. 거절을 당한다 해도 포기하지 말고 계속해서 전도의 돌을 던지는 것이 우리가 맡은 사명입니다. 주님을 다시 만나는 날 칭찬을 들을 수 있도록 많은 사람들에게 후회 없이 여러 방법을 통해 복음을 전하는 제자가 되십시오. 복되고 형통합니다. 전도 대상자들을 정해놓고 끊임없이 기도하며 여러 방법으로 전도합시다.

 

​"주님, 영혼 구원을 위해 포기하지 않고 기도하며 도전하게 하소서. 아멘!"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