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경기도, 북부자치경찰 청년 서포터즈와 주택가·통학로 합동점검 실시

‘청년이 함께 만드는 우리동네 안전한 골목길’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경기도북부자치경찰위원회(이하 위원회)는 경기북부 자치경찰 청년 서포터즈(이하 서포터즈), 의정부경찰서와 함께 지난 17일 의정부시 가능동 인근 통학로 및 주택 밀집 등 범죄예방 관리구역에 대한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

 

합동점검은 경기도에 거주 중인 청년과 경기북부소재 대학교 재학생 및 휴학생으로 구성된 서포터즈 38명을 포함하여 의정부경찰서 범죄예방 대응과 소속 CPO(범죄예방진단팀) 및 기동순찰대가 참여한 가운데 가능역 인근 통학로 및 주택 밀집 지역 3개소 내 설치된 방범용 CCTV, 보안등, 비상벨 등 셉테드(CPTED, 범죄예방환경설계) 기법 적용 시설물의 정상 작동 여부 등을 확인했다.

 

이번 활동은 청년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지역사회의 안전한 골목길 환경을 조성하고자 마련하였으며, 실제 이용자인 도민의 시각에서 해당 지역의 방범 시설물을 점검하고 취약점을 직접 조사하여 개선 의견을 제시하는 도민 참여‧밀착형 치안 점검으로 진행됐다.

 

신현기 경기도북부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은 “앞으로도 청년 서포터즈와 함께 지역사회의 치안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으며, 도민의 안전과 밀접한 지역 치안활동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북부 자치경찰 청년 서포터즈’는 경기도북부자치경찰위원회가 청년들의 공동체 치안활동 참여를 장려하고 자치경찰제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시작한 프로그램으로, 올해로 세 번째 해를 맞이하며 총 52명의 청년이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