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경기도 드론 전담인력, 전국 ‘드론 경진대회’ 2곳 입상

URL복사

경기도 , 드론 전담인력 운영으로 올해 498건 촬영 약 16억 원 예산절감 효과 거둬

 

 

[정도일보 김제영 기자]  경기도청 드론 업무 담당자인 황효진‧백승용‧김연태‧임세익 주무관이 전국 드론 경진대회 2곳에서 입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우선 도는 지난 8일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도로교통공단이 주관하는 ‘2021년 제3회 공공분야 드론 조종경진대회’에서 지적조사 분야 우수상을 받았다.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을 위해 마련된 이번 대회는 ▲구조물 점검 ▲수색·탐색 ▲지적조사 ▲환경감시·조사 등 4가지 분야 최우수‧우수‧장려상으로 구분됐다.

 

같은 날 한국교통안전공단 주최로 열린 ‘2021년 제3회 산업드론 챔피언십대회’에서도 한류를 주제로 한 영상을 제출해 드론영상부문 우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같은 대회에서 지난해 도청 토지정보과는 조종기량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황효진 주무관 등 4인은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국가자격증을 소지한 전문가로 드론을 이용한 고해상도의 영상 촬영·편집·가공을 통한 자료를 활용해 신속한 정책결정 지원, 접근 불가능한 지역에 대한 안전 점검 등 다양한 공공분야 행정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498건의 정사영상(공중에서 수직으로 내려다본 영상을 가공한 것) 및 동영상을 촬영해 약 16억 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뒀다.

 

권경현 경기도 토지정보과장은 “전국 드론 경진대회에서 수상으로 경기도 드론 전문 인력의 탁월한 역량과 우수성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드론을 다양한 업무분야에 활용해 4차 산업시대에 앞서가는 경기도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