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5개 산하 공공기관 효율화 속도 낸다

10.12. 시민토론회 및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예정, 소통과 협의로 공공기관 효율화 추진

 

(정도일보) 부산시가 시 산하 25개 공공기관의 혁신을 위해 소통과 협의를 강조하면서 공공기관 효율화에 대한 속도를 높이고 있다.


시는 지난 8월 1일 공약추진기획단이 발표한 ‘민선 8기 시 공공기관 혁신 방향’과 관련하여 공공기관 효율화 방안을 검토하여 왔다.


지난 8월 22일에는 행정부시장과 경제부시장을 공동단장으로 '공공기관 효율화 추진단'을 구성했고, 8월 30일에는 산하 공공기관들과의 원활한 소통과 협의를 위해 공공기관 효율화 공동협약식을 개최했으며, 공공기관 효율화 추진사항 보고회 등 25회 회의를 통하여 효율화 방안을 조정하고 있다.


회의 과정에서 나온 주요 내용으로는 부산도시공사로 주거복지 지원기능 일원화, 시설공단­스포원 통합으로 경륜사업 사양화에 능동 대응, 연구기능 통합으로 시정연구기능 강화, 복지사업 수행기능 강화로 생애주기별 복지서비스 통합 제공 지원, 여성․가족 및 평생교육 사업 수행기능 강화, 해외교류 및 영어방송 기능 통합으로 對 외국인 서비스 강화, 시 산하 출연기관에 산재하여 있는 창업업무의 일원화를 위한 창업기관 통합, 지식기반 서비스산업의 일원화 및 수요자 중심의 기업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산업진흥기관 통합 등이다.


한편, 시는 10월 4일부터 공공기관 효율화의 필요성과 추진 방향을 시의회 의장단과 상임위별로 소통·공유하고 있으며, 12일에는 시민토론회를 개최하여 관련분야 전문가, 공공기관, 일반시민 등을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하는 등 소통과 협치에도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각계각층의 의견과 공공기관 효율화 용역 결과 등을 종합하여 공공기관 효율화 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이성권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정책의 변화를 체감하기 위해서는 시정의 최일선에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정책 실행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공공부문의 효율화가 꼭 필요하다”며, “공공기관 혁신을 위해 어느 때보다도 활발한 논의가 진행되는 만큼 시와 시의회, 공공기관, 전문가 등과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통해 공공기관 효율화를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