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 (토)

  • 흐림동두천 1.9℃
  • 맑음강릉 7.6℃
  • 흐림서울 8.6℃
  • 박무대전 5.4℃
  • 맑음대구 5.3℃
  • 구름조금울산 9.1℃
  • 맑음광주 8.7℃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7.0℃
  • 맑음제주 15.4℃
  • 구름많음강화 5.6℃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7.3℃
  • 흐림경주시 4.6℃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부산시, 지식재산 펀드 179억 조성 창업기업 특허권 지킨다

지식재산 펀드 전용 ‘케이그라운드 IP/기술사업화 제1호 투자조합’ 결성

 

 

 

(정도일보) 부산시는 지난 8일 179억원 규모의 IP펀드 투자 전용 ‘케이그라운드 IP/기술사업화 제1호 투자조합’을 결성한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산학연과 금융권, 대학권 등이 함께 IP펀드를 결성했으며 부산시, 한국벤처투자, 산학연, 금융권, 대학권, 케이그라운드벤처스 등이 조합원으로 참여한다.

이 펀드는 정부자금인 한국모태펀드가 100억원을 출자하고 부산시가 10억원, 부산과학기술연구원 20억원, 은행권청년창업재단 20억원, 한국과학기술지주 및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11억원, 대학권에서 9억원, 운용사 등이 나머지 9억원을 출자해 총 179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부산 센텀기술창업타운에 지사가 있는 케이그라운드벤처스가 앞으로 8년간 운용할 예정이다.

지식재산 펀드는 신성장 특허기술사업화기업, IP 서비스 기업, IP 프로젝트에 약정총액의 70% 이상을 투자할 예정이다. 특히 연구소, 대학, 출연연, 기업에서 출원한 특허기술 및 우수기술 보유한 창업·벤처기업을 발굴해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세계지식재산권기구에서 발표한 2018년 세계지식재산지수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만 건의 특허출원으로 세계에서 네 번째로 특허권을 많이 출원한 국가다. 이번 펀드 조성을 통해 부산시는 특허권·상표권 등 무형자산의 가치가 중요시되는 창업기업의 지식재산/기술사업화 도전에 발 빠르게 대응한 것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에 조성되는 지식재산 펀드는 특허소송분쟁을 이용해 이익을 얻는 특허괴물로부터 기업을 보호하는 동시에 자금이 부족한 창업기업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우수기술 및 특허 분야의 세계적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